산업 >

아사 직전 개성공단기업, '코로나19 피해' 대구에 성금·마스크 등 전달

개성공단기업협회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구모금회에 성금 1700여만원을 비롯해 마스크 5000장·방역용 방호복 1000벌을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개성공단기업협회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구모금회에 성금 1700여만원을 비롯해 마스크 5000장·방역용 방호복 1000벌을 전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자료제공=개성공단기업협회) © 뉴스1
(자료제공=개성공단기업협회) © 뉴스1

(서울=뉴스1) 조현기 기자 = 개성공단기업협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고 있는 대구 지역을 돕기 위해 성금 1700여만원을 비롯해 마스크 5000장·방역용 방호복 1000벌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구모금회에 전달했다고 16일 밝혔다.


정기섭 개성공단기업협회 회장은 "비록 공단이 4년 이상 닫혀 있어 여력이 없는 기업이 대부분이지만, 대한민국 기업이자 국민으로서 큰 피해를 입고 있는 대구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고 싶어 기부를 추진했다"며 "조속히 이 국가적 재난을 극복하고 일상적인 생활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협회는 개성공단이 마스크, 방호복, 세정제 등 방역용품을 단기간에 대량으로 생산할 수 있다며 공단 재개를 촉구하고 있다.

개성공단기업협회 관계자는 "개성공단이 폐쇄되지 않았다면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재난 피해를 최소화할 수도 있었을 것"이라며 "정부는 개성공단의 가동을 위해 우선적으로 유엔안보리 제재위원회 등 국제사회에 호소하고, 북한과는 개성공단 재개로 세계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는 제안을 해 부분적으로라도 공단을 재가동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