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영상] '긴급 경제 진단...코로나19 경제 대공황 부르나?

부산항 북항 출항하는 컨테이너선. 2019.12.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부산항 북항 출항하는 컨테이너선. 2019.12.5/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이승아 기자,김동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한다면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나 1997년 IMF 외환위기에 견줄 만큼 한국 경제에 큰 충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 섞인 전망이 나온다.

경제 전문가들은 팬데믹(Pandemic, 세계적인 대유행) 단계에 들어선 코로나19 불길이 언제쯤 꺾일지 가늠할 수 없다는 데 심각성이 크다고 말했다.

특히 코로나19의 전 세계적인 확산은 '글로벌 서플라이 체인'의 붕괴로 이어질 수 있고, 이는 곧 반도체, 디스플레이, 자동차 등 수출 주력 업종에 타격을 입힐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에 전문가를 만나 한국경제와 세계경제의 현상황을 진단했다.


주원 현대경제연구원 실장은 "IMF 때는 한국경제 시스템의 문제가 있었지만 지금은 코로나 19라는 감염병이 원인으로 코로나 19만 없어지면 경제는 회복 될 수 있다", “다만 코로나 19 라는 감염병이 사라질 시기를 예측하기 어려워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다” 고 지적했다.

주원 실장은 “코로나 19 대유행이 하반기까지 이어지면 경제 대공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경고하며, “대공황이 온다면 수년간 글로벌 불황이 이어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주원 실장은 산업별 전망을 묻는 질문에 “자동차, 철강, 조선, 석유화학 등의 업종이 손해가 클 것”이라고 예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