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국남부발전, 부산시에 코로나 성금 1억 기탁

경제 피해 소규모업체 등 지원키로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 오거돈 부산시장,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왼쪽부터)이 16일 성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신정식 한국남부발전 사장, 오거돈 부산시장,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왼쪽부터)이 16일 성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부산시 제공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16일 시청 7층 접견실에서 한국남부발전과 코로나19 조기극복을 위한 성금 1억원 전달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성금 전달식에는 오 시장과 신정식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등이 참석했다.

한국남부발전이 전달한 성금 1억원은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꼭 필요한 곳에 쓰이도록 단계별 배부계획을 거쳐 코로나19 피해 소규모업체와 취약계층 지원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오 시장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많은 성금이 몰려들고 있는데 제2의 금 모으기 운동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우리 부산의 저력을 느낄 수가 있다"며 "코로나19가 빨리 종식돼 지역 경기가 되살아나고, 경제가 활력을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defrost@fnnews.com 노동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