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캐나다도 국경 봉쇄…"미국인은 제외"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캐나다가 1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국경을 봉쇄했다.

ABC뉴스 등에 따르면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이날 "우리는 여전히 코로나19 확산을 늦출 수 있다"면서 캐나다 시민, 미국인, 영주권자를 제외한 이들의 입국을 막겠다고 발표했다.

트뤼도 총리는 "우리는 캐나다 시민이거나 영주권자가 아닌 사람들에 대해 캐나다 입국을 거부한다"며 "이 조치에는 항공 승무원, 외교관, 캐나다 시민의 직계 가족, 그리고 지금 당장은 미국 시민 등 일부 대상이 제외된다"고 밝혔다. 화물 수송 등도 영향을 받지 않는다.

그는 미국인의 입국 허용은 양국의 경제적 통합 수준을 고려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굉장히 큰 조치라는 것을 알고 있다. 이례적 조치가 필요한 이례적인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트뤼도 총리는 캐나다인들을 향해 "분명히 말하겠다. 외국에 있다면 이제 집으로 돌아올 때"라며 "그리고 도착한 뒤에는 14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증상이 있다면 캐나다에 입국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캐나다에서는 16일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422명 보고됐으며 4명이 목숨을 잃었다. 부인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트뤼도 총리도 현재 자가 격리 중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