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메이저리그 사무국-선수노조, 코로나19 극복 위해 100만 달러 기부

카타르월드컵 카타르월드컵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이들을 돕기 위해 힘을 모았다.

MLB.com은 17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함께 100만 달러(12억원)를 기부하기로 했다"며 "이는 미국 전 지역의 식사를 제공 받지 못하게 된 어린이 및 가족들을 위해 지원될 것"이라고 밝혔다.

롭 맨프레드 메이저리그 커미셔너는 "전염병이 창궐한 지금과 같은 어려운 시기에 사회 취약계층을 돕는 것은 중요한 일"이라며 "함께해준 선수노조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현재 코로나19가 확산되며 미국 내 프로스포츠는 물론 사회 전체가 혼돈에 빠진 상황. 생계를 위협 받는 이들이 속출하고 있고 이에 따른 기부행렬도 이어지는 중이다. 메이저리그 사무국과 선수노조 역시 정규시즌 개막이 불투명한 상황에서도 어려운 이들을 돕는데 마음을 모은 것이다.


더욱이 양 측은 현재 시즌 단축 가능성이 제기되며 연봉지급 사안을 두고 팽팽하게 맞서는 중이다. MLB.com은 "양 측이 전례 없는 상황에 몰렸지만 사회 전체가 더 큰 위기에 빠진 것을 인정했다"고 설명했다.

토니 클라크 선수노조 사무총장은 "선수들은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자신의 역할을 다하길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