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에릭남, 코로나19 여파로 LA이어 남미 공연 취소 "어려운 결정"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 뉴스1
스톤뮤직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월드 투어 중인 가수 에릭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로 인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이어 남미 공연도 취소했다.

에릭남은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코로나19로 큰 영향을 받고 있는 세계 보건과 여행의 현 상태를 고려해, 모든 사람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최선의 결정으로 월드 투어의 마지막 공연인 남미 지역 공연을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알렸다.

그는 이어 "정말 미안하지만, 여러분들이 이 같은 어려운 결정을 이해해주길 바란다. 여러분들의 사랑과 지지에 감사하고 있으며, 빠른 시일 내에 보상하기를 희망한다"며 "이해해줘서 감사하고, 다시 한번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오는 20~27일 브라질, 멕시코, 아르헨티나, 칠레에서 열릴 예정이었던 콘서트의 티켓은 전액 환불될 예정이다.

앞서 에릭남은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지난 13일~14일에 예정됐던 미국 로스앤젤레스 공연도 취소한 바 있다.

한편 에릭남은 지난 1월9일 대만을 시작으로 '에릭남 비포어 위 비긴 월드 투어'(ERIC NAM BEFORE WE BEGIN WORLD TOUR 2020)를 시작했다.
1월 마닐라, 싱가포르, 자카르타, 방콕, 쿠알라룸푸르에 이어 2월에는 미국 샌디에이고, 뉴욕, 보스턴, 토론토, 디트로이트, 시카고, 시애틀,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등 북미 24개 도시에서, 3월에는 남미 아르헨티나, 칠레, 브라질, 멕시코 등 4개 지역에서 공연을 펼칠 예정이었다.

그러나 북미와 남미 지역에 코로나19로 인한 상황이 심각해지자, 에릭남은 지난 13일 로스앤젤레스 공연을 연기한다고 알렸다. 이어 남미 지역 공연까지 취소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