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트웍스, 美나스닥 상장사 ‘아노토그룹’ 최대주주 지위확보

관련종목▶

[파이낸셜뉴스] 코스닥 상장기업 솔트웍스가 미국 나스닥에 상장된 스웨덴 기업 ‘아노토그룹(ANOTO GROUB AB)’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 본격적인 에듀테크 사업 강화에 나선다.

솔트웍스는 지난 16일 약 26억8000만원 규모 자금을 아노토그룹 유상증자에 투입한다고 공시했다. 이번 증자 참여를 통해 솔트웍스는 앞서 확보해둔 아노토그룹 지분 7.98%에 더해 최종 지분율 18.8%를 확보하면서 최대주주에 등극하게 됐다.

아노토그룹은 디지털 펜(Digital Pen)과 디지털페이퍼(Digital Paper)를 업계 최초로 상용화한 사례로 잘 알려져 있으며, 과거 해외 증시 상장 이후 시총 규모가 1조원에 이르렀던 글로벌 기업이다. 아노토그룹은 미국 보스턴에 위치한 인공지능(AI: Artificial Intelligence) 솔루션 개발 전문기업 ‘Knowledge AI Inc.(이하 KAIT)’의 모회사 이기도 하다. ‘KAIT’는 미국 일리노이주, 텍사스주 소재의 공립학교들을 대상으로 자체개발한 교육용 AI 어플리케이션을 공급하고 있다.


신규사업을 지속 모색해왔던 솔트웍스는 앞서 투자를 통해 ‘에듀테크(EduTech)’ 사업 진출을 목적으로 KAIT 지분 16.67%를 확보, 아노토그룹에 이어 2대주주 지위를 확보하기도 했다.

솔트웍스 관계자는 “이번 증자 참여로 아노토그룹 최대주주 지위 확보와 함께 아노토그룹의 자회사인 KAIT에 직간접적으로 투자하게 된 만큼, AI를 기반으로 한 에듀테크 사업에 본격적으로 집중할 계획”이라며 “KAIT의 온라인 AI 교육 솔루션은 미국 현지 시장에서 연초부터 많은 관심을 받아왔으며, 코로나19 사태로 전 세계적으로 온라인 교육 시장에 대한 관심도가 특히나 높아진 최근 관련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전했다.

KAIT가 자체개발해 미국 현지 시장에 선보인 AI 기반 온라인 교육 솔루션은, 지난해 11월 투자시 회원 학생 수가 총 8만명에 불과했으나 최근 미국 현지 각 주정부별 중, 고등학교 교육 솔루션으로 선정되며 회원 수 72만명을 돌파하는 등 폭발적인 성장세를 기록 중이다.

dschoi@fnnews.com 최두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