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캐나다도 국경 폐쇄...자국민과 미국인만 제외

캐나다도 국경 폐쇄...자국민과 미국인만 제외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캐나다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빗장 봉쇄를 단행했다. 자국민과 미국인을 제외한 모든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하는 등 사실상 국경 폐쇄다.

17일 글로벌뉴스 등 현지 매체에 따르면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16일(현지시간) 수도 오타와 자택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캐나다 국민이나 영주권자가 아닌 사람들의 입국을 거부할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캐나다 시민권자의 직계 가족과 미국 국민, 외교관 등에 대해서는 문을 열어 두기로 했다. 상품 교역도 예외다.

그는 미 국민을 예외로 한 것에 대해 “현재로서는 미국과 캐나다 간 경제 통합 수준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트뤼도 총리는 또 캐나다 국민들에게 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해 자택에 머물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코로나19 증세를 보이는 이들은 자국행 항공편 탑승을 금지하기로 했다.
증상이 없는 자국민들을 귀국시키기 위한 지원프로그램도 가동한다.

그는 부인 소피 그레고어 여사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고 격리되자, 자신도 특별한 증상이 없지만 14일간의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태다.

트뤼도 총리는 “막대한 영향을 미칠 조치라는 점을 안다”라며 “이례적인 조치를 취해야 하는 이례적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