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

정세균 "개학 1~2주 연기"…'4월 개학' 오늘 오후 2시 발표

정세균 국무총리/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연기하는 것으로 방침을 굳혔다. 교육부는 개학 연기에 따른 후속대책을 검토 중이며 17일 오후 2시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직접 발표할 예정이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이날 '한겨레' 인터뷰에서 "지금은 감염병 전파를 막는 노력이 우선이 돼야 한다"라며 "개학 연기에 무게를 두고 검토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1~2주 연기가 가능할 것"이라며 "곧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현재는 감영병을 예방하는 노력이 최우선해야 하고, 수도권에서 굉장히 조심해야 한다"라며 "아이들이 학원이나 학교 수업을 하면 다 만나야 하니까 이럴 때는 용감하게 문을 여는 것보다 조금 조심스럽게 주의를 더 기울이는 게 현명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날 오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추가 개학 연기를 최종 논의한 뒤 발표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가 오후 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발표한다. 정부는 개학을 오는 23일에서 2주 더 연기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은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새학기 개학을 2일에서 9일로 미뤘다가 다시 23일로 연기했다. 이번이 세번째 개학 연기다. 2주 더 연기하면 4월6일 개학이다. '4월 개학'은 사상 초유의 일이다.

최근 확진자 증가세는 100명 미만으로 꺾였지만 수도권을 중심으로 소규모 집단감염이 계속 발생하면서 추가 개학 연기 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보인다.

교육계에서도 추가 연기 목소리가 컸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이 지난 13일 전국 17개 시·도 교육감과 가진 영상회의에서도 개학을 더 연기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강은희 대구시교육감은 2주 추가 개학 연기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감염병 예방 전문가와 보건당국도 최근 들어 '아동·청소년과 학교가 전파 증폭 집단으로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강조하며 예정대로 23일 개학에 우려를 나타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은 전날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3월말 4월초까지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유지하는 게 필요하다"라며 "이것은 학교도 마찬가지이고, 정교한 실행전략 매뉴얼 준비를 3월 말까지 지속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2주 더 개학을 연기하면 새학기 개학이 총 5주 늦춰지는 것이어서 수업일수 감축과 학사일정 조정이 불가피하다. 교육부는 추가 개학 연기를 발표하며 학사일정 조정과 맞벌이부부 돌봄 지원 방안 등 후속 대책도 함께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수시모집 원서접수,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 등 대학입시 일정을 조정할지도 관심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