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진주서 '착한임대료 운동' 동참…"상인 여러분 힘내세여"

동성·중앙상가 이어 중앙·자유·논개시장 등 전통시장으로 확산
[진주=뉴시스] 진주 중앙시장 입구.
[진주=뉴시스] 진주 중앙시장 입구.

[진주=뉴시스] 정경규 기자 =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경제가 침체되면서 상가 건물주들이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가운데 경남 진주에서도 착한 임대료 운동이 날로 확산되고 있다.

17일 진주시에 따르면 지난달 동성상가, 중앙상점가에서 착한 임대료 운동에 참여한 점포주들 외에도 자유시장, 논개시장, 중앙시장 등의 전통시장에서도 103건의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한 사실이 드러났다.

시는 자유시장, 논개시장, 중앙시장에서 전해진 착한 임대료 운동에 동참한 임대인은 49명이고, 임대료 인하는 월 5만원부터 100만원까지(10%~50%) 다양했다.

이외에도 다수의 임대인들은 당연한 일을 한 것이라며 이름이나 자세한 내용이 알려지는 것을 원하지 않았다.


이는 진주시상인연합회와 전통시장 상인회들이 코로나19 위기극복 차원에서 자율적 임대료 인하를 위한 착한 임대료 운동 동참을 촉구하는 안내장 발송, 상인회별 자체 홍보 등의 캠페인 활동을 펼친 결과이다.

진주시 상인연합회 차성수 회장은 “코로나19를 이겨내는 힘은 서로를 생각하는 나눔과 배려에서 나온다고 생각한다”며 “착한 임대료 운동을 통한 고통 분담과 상생이 전통시장의 새로운 활력소가 될 수 있도록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동참해준 임대인들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착한 임대료 운동과 이들의 나눔과 배려정신이 어려움에 처해 있는 소상공인들과 침체한 지역 경제에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kgyu@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