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전 원도심 새로운 랜드마크 ‘커플브리지’ 탄생

커플브리지 주간 전망 모습© 뉴스1
커플브리지 주간 전망 모습© 뉴스1


커플브리지 야간 전망 모습© 뉴스1
커플브리지 야간 전망 모습© 뉴스1

(대전=뉴스1) 심영석 기자 = 대전 원도심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가칭)커플브리지가 만남의 명소로 탄생된다.

17일 시에 따르면 대전천 동측과 서측을 잇는 커플브리지는 동구와 중구 경계인 대전천에 길이 83m, 폭 4~6m 규모의 보도교로 조성됐다.

2016년 5월 디자인 공모전을 거친 뒤 2018년 12월 착공해 오는 21일 완공될 예정이다.

커플브리지는 연결과 소통, 남과 여, 사람과 사람간의 만남의 공간이라는 테마를 반영한 Δ‘S자’형 보도교로 원형무대 Δ이벤트공간 Δ발광다이오드(LED)를 이용한 야간조명 Δ폭염예방시설(쿨링포그) 등의 부가시설이 배치됐다.

옛 홍명상가, 제일극장, 대전극장 등이 모여 있던 대전천 일원은 1970년대부터 2000년대 초반까지 대전의 대표적 만남의 공간이었다. 그러나 홍명상가가 2009년 대전천 생태하천 복원계획에 따라 철거되면서 주변상권도 쇠퇴해 활성화가 절실한 곳이었다.

커플브리지는 새로운 만남의 명소로 탄생해 주변상권 활성화는 물론 원도심의 새로운 문화·예술 공간으로 자리 잡을 전망이다.


시는 동구의 청소년위캔(We Can)센터와 중구의 스카이로드, 케미스트리트를 연결하는 커플브리지를 활용해 다양한 관광·문화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보도교의 원형무대는 청소년위캔센터의 청소년 활동프로그램, 문화예술인 공연 등이 자유롭게 이뤄지는 시민들의 쉼터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류택열 대전시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원도심 활성화를 위한 기반시설 조성과 다양한 도시재생 뉴딜사업 등으로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