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울산문화재단, 코로나19 피해 예술인 지원대책 마련

실태조사, 창작공간 무료 대관
피해 예술인 지원 기금 조성
공연, 전시, 강사 지원금 사례비 선지급,
울산 처용문화제
울산 처용문화제

【파이낸셜뉴스 울산=최수상 기자】 울산문화재단(대표이사 전수일)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지역 예술인들 위한 5개 부문별 대책을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

울산문화재단이 마련한 방안은 △피해 예술인 실태조사 △메세나 기금 조성 △창작 공간 무료 대관 △지원금 사례비 선지급 △중기 대책방안 수립 등 5가지다.

먼저 지역 예술인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피해 실태조사는 예술 장르별, 분야별 피해분야 및 정도를 파악한 후 맞춤형 추가 대책을 마련하기 위한 취지이다. 실태조사는 울산문화재단 누리집을 통해 개별적으로 참여할 수 있다.

피해 예술인 지원을 위한 기금은 재단의 메세나 기금과 지역 기부금을 더해 조성할 계획이다. 세부적인 지원 계획은 실태 조사를 실시한 뒤 제시된 의견을 바탕으로 수립하게 된다. 또한 지역 기업들의 부담을 최소화하기 위해 공공분야 등 그 동안 메세나에 참여한 기업을 중심으로 적극 요청할 계획이다.

창작 공간 무료 대관은 상반기 공연이 취소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공연예술인들을 대상으로 지원된다. 장소는 상반기 개관예정인 J아트홀이며, 세부내용은 J아트홀의 정식 개관 후 재단 누리집을 통해 공지될 예정이다.

울산문화재단은 상반기 공연의 무더기 취소에 따른 하반기 공연장 대관 쏠림 현상과 대관료 중복 발생 등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공연·전시 및 강좌의 개최 이전이라도 사례비를 선 지급하는 방안은 재단의 지원 사업에 선정된 예술인 및 단체, 문화예술교육 분야의 강사 등이 대상이다.
재단 측은 관련된 단체가 모두 동참할 수 있도록 지침 등을 배부할 예정이다.

향후 발생될 수 있는 각종 상황에 대비하기 위한 중기 대책은 피해 예술인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보다 구체적이고 즉시 대처 가능한 방안으로 마련되며, 올해 하반기 중 수립할 계획이다.

울산문화재단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지역 예술인들에게 깊은 위로를 전한다”며 “이번 대책을 바탕으로 지역 예술인들에게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ulsan@fnnews.com 최수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