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구·경북 신규 확진자 비율, 첫 절반 아래로 뚝(종합)

전체 신규 확진자 대비 대구·경북 신규 확진자 비율 44%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최선윤 기자 = 대구·경북 지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비율이 전체 신규 확진자의 절반 아래로 떨어졌다. 이는 대구·경북 지역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지난달 18일 이후 처음이다.

17일 질병관리본부(질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전국 신규 확진 환자수(84명) 대비 대구·경북 신규 확진 환자수(37명) 비율은 44%다. 전날 56.7%에서 12.7%포인트 가량 떨어졌다.

질본은 이날 0시 기준 대구 추가 확진 환자수가 32명이라고 밝혔다. 대구 전체 확진 환자수는 6098명이다. 경북 추가 확진 환자수는 5명이며, 전체 확진 환자수는 1169명이다.

대구시는 지난 3일 추가 확진 환자수가 519명에 이르는 등 코로나 19 확산세가 절정에 달했다. 그러나 이후 확진 환자 증가세는 점차 줄어들기 시작해 지난 8일(297명)엔 200명대, 9일(190명)엔 100명대, 10일(92명)엔 두 자릿수로 떨어졌다. 지난 11일(131명) 소폭 증가하면서 다시 세 자릿수로 돌아갔으나 전날 35명에 이어 이날 32명까지 줄었다.

경상북도는 지난 6일 추가 확진 환자가 123명 나오는 등 절정에 도달했다가 이후 줄어들기 시작해 지난 7일(65명)엔 두 자릿수로 진입했고, 10일엔 10명, 전날 7명에서 이날 5명으로 감소했다.


앞서 중앙재난대책본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브리핑에서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를 대상으로 한 검사가 마무리 되면서 추가 확진 환자수가 감소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증가세가 잦아들긴 했지만 전국 확진 환자 대비 대구·경북 환자수 비율은 여전히 약 87.34%(7267명)에 달한다.

이날 전국 확진 환자수는 8320명이며, 사망자는 81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sy62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