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겨울철 석탄발전 줄이니 미세먼지 40%↓…봄에도 추진

12~2월 석탄발전 미세먼지 배출량 전년比 2108t 감축 석탄발전 15기 가동 정지…최대 49기 발전출력 80% 제한 겨울철 전력수급상황 1043∼2503만㎾ 수준으로 안정적
[태안=뉴시스]김선웅 기자 = 충남 태안군 석탄가스화복합화력발전소 일대가 흐리게 보이고 있다. 2019.12.10. mangusta@newsis.com
[태안=뉴시스]김선웅 기자 = 충남 태안군 석탄가스화복합화력발전소 일대가 흐리게 보이고 있다. 2019.12.10.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승재 기자 = 지난 겨울철 석탄발전소 가동을 줄인 결과 미세먼지 배출량이 1년 전과 비교해 40%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2월까지 전체 석탄발전 부문의 미세먼지 배출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108t(-39.6%) 감소했다.

이 기간 산업부는 석탄발전기 8~15기의 가동을 정지하고 최대 49기의 발전출력을 80%로 제한하는 '겨울철 전력수급 및 석탄발전 감축 대책'을 추진했다.

석탄발전소의 가동률은 떨어졌지만 겨울철 전력수급상황(평일 기준)은 예비력 1043∼2503만㎾ 수준에서 안정적으로 관리됐다. 예비율은 12.9∼35.2%이다.

[서울=뉴시스]최근 4년간 석탄발전 미세먼지 배출 현황.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서울=뉴시스]최근 4년간 석탄발전 미세먼지 배출 현황.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제공)


이번 정부 들어 적극적인 석탄발전 감축 대책을 추진한 결과 미세먼지 배출량이 꾸준히 줄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해 석탄발전 미세먼지(PM 2.5) 배출량은 1만7072t으로 2016년(3만768t)과 비교해 약 45% 감소했다.

산업부는 '미세먼지 고농도시기 대응 특별대책'에 따라 봄철에도 석탄발전 미세먼지 배출량을 최대한 줄이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이달에는 석탄발전기 최대 28기가 가동을 멈추게 된다.

아울러 석탄발전 탈황·탈질·집진 등 친환경설비 보강과 개선, 연구개발(R&D)에 올해에만 2428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김정일 산업부 에너지혁신정책관은 "지난 겨울철 안정적 전력수급 관리와 함께 미세먼지 저감을 위한 석탄발전 감축 대책을 차질없이 이행했다"며 "남은 봄철에도 국민들이 미세먼지로 인한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석탄발전 감축 방안을 착실히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