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지진안전 확보된 민간건축물 인증…최대 3천만원 지원

내진성능평가·인증수수료 비용 보조
[서울=뉴시스] 서울시 지진안전 인증지원사업 포스터. (사진=서울시 제공) 2020.03.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서울시 지진안전 인증지원사업 포스터. (사진=서울시 제공) 2020.03.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서울시가 내진성능평가를 받고자 하는 민간 건축물 소유자에게 인증수수료 등 인증에 드는 비용을 3000만원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지진안전 시설물 인증제'는 내진성능평가와 인증절차를 통해 내진성능이 확보된 민간건축물에 인증마크를 부착, 시민들이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건축물을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제도다.

인증 지원사업은 지진에 대해 민간 건축물의 안전을 증진(내진보강 활성화) 및 안전성을 확인할 수 있도록 민간건축물 소유자에게 인증에 소요되는 내진 성능평가 비용 최대 2700만원과 인증수수료 최대 300만원을 지원한다.


참여하고자 하는 서울시 건물 소유자는 해당 구청 지역건축안전센터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선정위원회를 거쳐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내진설계 비의무대상 건축물 중 내진보강 완료 후 내진성능확인을 받은 건축물에 대해서는 세제 감면, 보험료 할인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지진안전 시설물 인증 지원사업을 통하여 제도정착, 시민들의 안전과 생활에 밀접하게 연관된 건축물이 지진에 대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게 된다"며 "안전한 생활권을 조성하기 위해서는 시민분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니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