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구시, 무력했던 역학조사 기능 정상화 나선다

코로나19 확산세 안정세 지속되자 방역 등 예방조치 강화
의료진들이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중환자실에서 코로나19 확진자를 치료하고 있다.
의료진들이 계명대 대구동산병원 중환자실에서 코로나19 확진자를 치료하고 있다.

[대구=뉴시스] 정창오 기자 = 대구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구·군 부단체장 및 보건소장 연석회의를 개최해 선제적이고 광범위한 방역체계 구축을 논의했다고 17일 밝혔다.

신천지 대구교회라는 주 감염원에 대한 검체 및 진단조사 마무리와 함께 눈에 보이지 않는 감염원과 싸워야 되는 새로운 국면에 접어들면서 그동안 무력화된 역학조사 기능을 정상화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대구에서는 하루 확진 환자 수가 수백명에 달하면서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가 사실상 정지되다시피 했다.

대구시는 확산세가 안정기에 접어듦에 따라 구·군 보건소에서 기초역학조사와 사례조사를 실시하고 신속한 환자 격리와 방역 등 예방조치를 더욱 강화한다.

또한 기초 역학조사 과정에서 고위험군 내 확진자가 발생하면 재난안전대책본부 즉각대응팀에 연락하고 현장대응팀에서 즉시 대응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아울러 의료진의 전화 상담과 기저질환 정보를 통해, 고위험군 환자를 분류·진단해 관내외 상급병원으로 입원시킴으로써 경증에서 중증도로 진행되는 환자 수를 감소시키고 사망률을 낮추는 방역대책을 추진한다.


대구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완치자 수가 신규 확진자 수를 앞지르고 있고, 확진자 수가 두 자릿수로 떨어지는 등 희망적인 신호를 보이고 있으나 여전히 노래방, PC방, 콜센터, 병원 등 밀집된 장소를 중심으로 집단감염이 발생할 위험성이 여전하다”고 경고했다.

이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다”며 “코로나19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신규 확진 환자 발생이 한 자리 수까지 갈 수 있도록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감염 차단 노력이 더욱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밀폐된 장소에서 다수가 모이는 모임이나 외출을 자제하고 손 씻기 등 개인위생수칙 준수, 2m 거리두기 등 ‘코로나 종식, 328 대구운동’에 부단한 노력을 기울이기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jc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