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소형 교회 감염 비상…정부 "온라인 예배 기술 지원 논의"(상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지키지 않은 교회 137곳의 밀접집회 제한명령을 내렸다. 사진은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성남 은혜의강교회 앞에서 수정구청 환경위생과 직원들이 지난 16일 오전 방역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뉴스1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예방수칙을 지키지 않은 교회 137곳의 밀접집회 제한명령을 내렸다. 사진은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성남 은혜의강교회 앞에서 수정구청 환경위생과 직원들이 지난 16일 오전 방역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뉴스1

(세종=뉴스1) 서영빈 기자,음상준 기자,이영성 기자,김태환 기자 = 정부가 기독교 등 종교단체들에 대해 온라인 예배를 할 수 있는 기술 지원을 논의 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모임 자제를 권고했지만 일부 교회에서 예배가 계속되고 있는 데 따른 방책이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총괄조정관(복지부 차관)은 17일 세종정부청사에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앞서 최근 며칠간 부천 생명수교회, 성남 은혜의강 교회와 같은 수도권 기독교 교회들에서 대량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다. 순복음 교회 등 대형교회는 온라인 예배를 할 수 있는 시설과 자본이 있으나 소형 교회들은 그럴 여력이 없어 오프라인 예배를 강행하게 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김 조정관은 "협조를 보다 실효성 있게 작동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 중이다. 여러 가지 내용들이 테이블 위에 올라와 논의되고 있다"며 "예를 들면 온라인 예배를 할 수 있도록 기술적 지원이나 가이드라인을 제공하는 방법(도 있다)"고 밝혔다.

이어 "또 예배나 종교행사를 하는 데 있어서 필요한 예방적 조치들이 무엇인지에 대한 구체적인 안내, 그것을 위반했을 경우에 발생할 수 있는 그런 문제점들에 대해서도 미리 공지를 한다든지 하는 조치들이 논의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