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정읍, 코로나19 예방 마스크 5만1000장 추가 보급

전북 정읍시청
전북 정읍시청

[정읍=뉴시스] 강명수 기자 = 전북 정읍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추가 보급했다.

정읍시는 현재까지 3차에 걸쳐 지역 내 어린이집과 학교, 사회복지시설, 일반 시민 등에 23만9480장의 방역 마스크를 배부했다.

17일에는 5만1502장의 마스크를 배부했다.

시는 코로나19 감염 우려가 크거나 감염 시 전파속도가 상대적으로 빠르다고 생각되는 다중접촉 종사자 등에 1인 2장씩을 우선 공급했다.

기초 수급자와 차상위계층, 사회복지시설 거주자 등 취약계층에게는 마스크 2만2980장을 보급했다.

또 대구·경북지역에 1만장을 지원했다.

공무직·무기직 포함 시 산하 직원 4800장, 임산부 382장, 의회에는 2000장을 지원했다.


집단감염 우려가 되는 버스·택시 등 운수종사자와 문화해설사, 관광 안내해설사, 민원인 응대 최일선에 있는 시청 종합민원실 직원에게는 선제적으로 마스크를 긴급 배부했다.

더불어 공적 마스크 5부제를 시행하면서 마스크 구매에서 소외되고 있는 외국인 근로자와 유학생 등 960명에게도 1인 2장씩 총 1920장의 마스크를 보급했다.

주민들은 면 마스크를 제작해 취약계층에 무상 배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iste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