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속보]文대통령, 19일 첫 '비상경제회의' 주재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심각한 '경제 충격' 대응을 위한 제1차 '비상경제회의'를 주재한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통해 "19일 첫 비상경제대책회의를 문재인 대통령이 주재한다"고 밝혔다. 회의는 청와대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대통령으로서 국민 경제가 심각히 위협받는 지금의 상황을 엄중하게 인식하고 범정부적 역량을 모아 비상한 경제상황을 타개해 나가고자 한다"며 "대통령이 직접 주재하는 비상경제회의를 통해 특단의 대책과 조치들을 신속히 결정하고 강력히 대처해 나가겠다.
정부는 비상경제회의가 곧바로 가동할 수 있도록 빠르게 준비해주기바란다"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비상경제회의는 비상경제시국 헤쳐나가는 경제 중대본"이라고 규정한 뒤 "코로나19와 전쟁하는 방역 중대본과 함께 경제와 방역에서 비상국면을 돌파하는 두 축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코로나19의 국내외 경제 타격이 어느때보다 심각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읽힌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