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한국타이어, 대전 대덕구와 충남 태안군에 코로나19 극복 성금 전달

17일 대덕구에 5천만원, 태안군에 2천만원 각 전달
[대전=뉴시스] 대전 대덕구청에서 진행된 한국타이어 코로나19 기탁금 전달식에서 박정현(왼쪽) 대덕구청장과 김선우 한국타이어 문화담당 상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뉴시스] 대전 대덕구청에서 진행된 한국타이어 코로나19 기탁금 전달식에서 박정현(왼쪽) 대덕구청장과 김선우 한국타이어 문화담당 상무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는 17일 대전 대덕구와 충남 태안군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와 예방을 위한 성금을 전달했다.

이날 한국타이어는 대덕구청을 찾아 박정현 대덕구청장, 김선우 한국타이어 문화담당 상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성금 전달식을 갖고 코로나19 극복 성금 5000만원을 기탁했다.

전달된 성금은 지역의 소외 계층 가정과 다중이용시설 등의 방역 서비스와 취약 계층 전달용 건강관리용품 구입에 사용될 예정이다.

또 태안군청에서도 가세로 태안군수, 이해영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모금사업팀장, 정일룡 한국타이어 인프라담당 상무 등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극복 성금 2000만원 전달식이 열렸다.
군은 성금으로 방역 및 위생용품 등을 구매해 관내 취약계층에게 배포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한국타이어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피해 최소화를 위해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후원금 5억원을 기탁했고 위축된 소비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대리점주들과의 상생을 위해서는 총 10억원 상당의 예방물품 및 대응 지원금을 지급하기도 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국가적 어려움 극복을 위해 다양한 외부봉사활동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내부적으로도 감염에 취약한 사원 재택근무 조치, 방역 및 위생용품 배포, 출퇴근 시차제 시행 등 예방책들을 체계적이고 선제적으로 조치 중"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