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광주시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 확대…회당 최대 150만원

연 4회 지원…평생 횟수 제한 없어 '바로소통' 제안…시민권익위 권고
【광주=뉴시스】광주시청 전경. (사진=뉴시스 DB)
【광주=뉴시스】광주시청 전경. (사진=뉴시스 DB)

[광주=뉴시스] 구길용 기자 = 광주시는 17일 난임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부부를 위해 난임 시술비 지원을 대폭 확대한다고 밝혔다.

광주시에 따르면 이달부터 난임시술 건강보험적용 횟수 소진자를 대상으로 연 4차례, 회당 최대 150만원까지 난임 시술비를 지원한다..

기준중위소득 180%를 초과한 건강보험적용 횟수 소진자도 지원받을 수 있는 조치다.

여성의 건강권 보호를 감안해 연 4회로 제한했지만 평생 횟수 제한 없이 지원이 가능하다.또 지난 1~2월 건강보험적용 횟수 소진자 가운데 자비를 들여 난임시술을 한 대상자도 소급적용이 가능하다.


이번 난임지원 확대는 지난해 11월 광주시 플랫폼 ‘바로소통 광주’에 제안이 접수된 뒤 토론방 개설과 시민권익위원회의 정책권고 과정을 거쳐 결정됐다.

광주시는 지난 1월 광주시한의사회와 업무협약을 맺고 1억2300만원 규모의 한방 난임 치료비 지원사업도 시작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정책제안 플랫폼에 난임 부부들의 절박한 심정이 담긴 글들을 보며 경제적 여건으로 아이를 낳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었다"며 "이번 지원으로 난임 부부들이 소중한 아이를 꼭 품에 안을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koo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