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신천지 이만희 강제수사 동력 잃나…지자체는 압박 계속

서울시 직원들이 17일 서울 강서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바돌로메 지파 본부에서 행정조사를 위해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2020.3.17/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시 직원들이 17일 서울 강서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 바돌로메 지파 본부에서 행정조사를 위해 진입을 시도하고 있다. 2020.3.17/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17일 오전 대구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 디지털증거분석팀 등 경찰 관계자들이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내부 컴퓨터 등에 대한 자료를 조사하기 위해 교회 건물로 들어가고 있다. 2020.3.1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17일 오전 대구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 디지털증거분석팀 등 경찰 관계자들이 대구 남구 신천지 대구교회 내부 컴퓨터 등에 대한 자료를 조사하기 위해 교회 건물로 들어가고 있다. 2020.3.1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박동해 기자 =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의 행정조사 결과,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이 지방자치단체에 교인 명단을 제출하며 일부 명단을 누락한 정황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부실 명단 제출 의혹과 강제수사 주장이 힘을 잃고 있다.

서울시 등 지자체는 행정조사를 추가로 실시하며 신천지를 압박하고 있지만 신천지 측은 지자체의 행정조사 결과도 자신들이 모든 명단을 제출했음을 확인시켜줄 것이라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17일 검찰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신천지 과천본부에 대한 행정조사를 진행한 중대본과 이를 지원한 대검찰청 포렌식팀은 신천지 본부 서버에서 확보한 자료와 지자체에 제출된 명단을 비교한 결과 유의미한 결과를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관련기사: 檢 포렌식 통한 신천지 명단대조 완료… "유의미한 차이 없어")

앞서 신천지가 지자체에 은폐·조작된 명단을 제출해 방역을 방해해왔다는 의혹이 일었고 이에 일각에서는 압수수색을 통해 명단 확보에 나서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하지만 대검 포렌식팀까지 동원해 확인된 명단이 기존 제출자료와 차이가 없음이 드러나면서 강제조사 강행은 설득력을 잃고 있다.

그럼에도 신천지를 향한 지자체의 압박 강도는 여전히 줄어들지 않고 있다. 서울시는 이날 시내 신천지 지파 두곳에 대한 행정조사를 실시했다. 서울시는 "신천지교 지파 중 서울에 본부를 둔 2개 지파에 행정조사를 벌일 것"이라며 "강서구 화곡동, 노원구 상계동에 위치한 지파 본부에 40명을 투입한다"고 밝혔다.

신천지가 제출한 교인 명단과 시설 위치 자료 등의 고의 누락 의혹 등이 있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서는 신천지 관련 정확한 정보를 확보해야 한다는 것이 행정조사의 이유다.

서울시는 전날(16일) 신천지 유관단체인 사단법인 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에 대한 행정조사도 진행한 바 있다. 이 행정조사 결과로 서울시는 신천지 측이 신고하지 않은 시설 서울 5개소 전국 23개소를 파악했다.

서울시의 행정조사에 대해 신천지 관계자는 중대본의 행정조사 결과 명단의 유의미한 차이가 없었다는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모든 명단 자료를 있는 대로 제출했고 행정조사에서 재확인 될 것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날 대구시도 신천지 대구교회에 대한 2차 행정조사에 돌입했다. 앞서 대구시는 지난 12일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데스크톱 48대. 노트북 1대 등 49대의 컴퓨터를 확보했지만 보안 프로그램이 신천지 교회에서만 작동해 조사를 실시하지 못했다.

대구시는 이 컴퓨터들을 다시 신천지 대구교회로 가져가 자료 분석을 실시하고 있다. 대구시는 1차 행정조사에서 대구교회 소속 교인 9007명의 명단을 확인했으며 이는 대구시에서 관리하는 교인 8528명보다 479명 많은 숫자라고 밝혔다.

대구시가 1차 행정조사에서 확보한 명단과 신천지 측에서 제출한 명단이 차이가 나는 이유는 이날 컴퓨터 내 자료를 파악해야 정확히 알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신천지 대구교회 관계자는 "(대구시가) 서류만 가지고 기간 등은 염두해 두지 않고 조사를 한 것 같다"라며 "컴퓨터 문제를 해결해 조사를 하면 (정확한 자료가) 나올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그동안 신천지를 비판하며 대해 강제수사 진행을 주장해 오던 측은 여전히 압수수색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권남궤 부산성시화운동본부 이단상담실장은 교인·시설 명단 확보를 넘어 신천지가 세금 탈루, 부동산 실명제 위반 등 여러 범법 의혹을 받고 있는 만큼 이를 밝히기 위한 강제조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임웅기 한국기독교이단상담소협회 광주상담소도 "횡령이나 배임 등 혐의가 있기 때문에 (압수수색을) 해야한다"라며 신천지에 대한 국민적 의혹이 있기 때문에 이를 수사를 통해 말끔히 해결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이날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의 구속 수사를 촉구한다'는 내용의 청와대 국민 청원이 20만건 이상의 동의를 받으면서 청와대의 답변을 받을 수 있는 기준을 넘어서기도 했다.

이 청원에서 청원인은 "(신천지가) 비밀 시설의 일부만 공개하는 등 정부를 기망하고 있다"라며 이 총회장등 신천지 핵심 인물들에 대한 구속과 신천지에 대한 철저한 수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