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UAE에 코로나19 진단키트 첫 수출..구입 요청 쇄도

靑 이번 사례.."코로나 외교의 방향성 제시"
외교부 "韓 범세계적 방역에 기여자 서게 돼"
UAE로 수출, '특별전략동반자' 관계 고려돼
수출, 국내 수급 충족한 여분으로만 이뤄질 것
긴급사용승인된 신종 코로나 진단시약 키트 /사진=뉴시스
긴급사용승인된 신종 코로나 진단시약 키트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진 여부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아랍에미리트(UAE)에 첫 수출을 했다.

17일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외교부가 지난 주말 진단키트 5만1000개(노블바이오사 제품)를 긴급 수출했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5일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UAE 왕세제의 한·UAE 정상통화를 했고 여기서 UAE측은 진단키트를 요청했고, 정부는 긴급수출 형태로 이를 전했고 12일 UAE에 물건이 도착했다.

강 대변인은 이번 사례를 '코로나19 관련 국제공조의 일환'으로 설명하면서 이를 '코로나 외교'의 방향성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또 진단키트의 수출을 요구한 나라는 총 17개국, 진단키트와 방호품·전문가 지원을 한 나라는 모두 26개국이라고 밝혔다.

이날 외교부 고위당국자도 기자들과 만나 이번 UAE로 진단키트를 첫 수출한 것에 대해 "코로나 사태 이후 한국에 많은 확진자가 나와 고통을 겪었지만 이제 범세계적 방역에서 우리가 적극 기여하는 위치에 서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 당국자는 "(UAE)의 요청 이후 1주일 만에 업체를 찾아내고 수출 가능한 물량을 파악해 UAE측에 전달했다"며 "'특별전략동반자'라는 한-UAE 간 특수관계를 고려, 이례적으로 빠른 속도로 이뤄졌고 여기에 대해선 UAE에서도 크게 감사해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진단키트 수출에서 가장 중요하게 봤던 것은 국내 수요가 충족되지 않는 상황에서 수출을 할 수 없기 때문에 이를 따지는 것"이라면서 "생산업체로부터 잔여분이 있고 수출이 가능하다는 답변을 받은 후 이를 진행시켰다"고 설명했다.

한편 외교부에 따르면 첫 수출을 한 UAE 외에도 현재 세계 각국에서 한국의 진단키트 구매를 원하고 있고, 또 일부 국가들은 무상지원 방식, 즉 ODA형태로 지원해달라거나 샘플을 보내주고 이후 국내 업체를 소개해달라는 요청을 해오고 있다.

이 당국자는 "외교부가 수출물량을 조절하는 부서는 아니지만 국내 수급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선에서 고려하고, 수출 여력이 있다면 도와줄 수 있는대로 도와주는 것이 좋을 것"이라면서 진단키트 수출은 국내 수요를 충족한 여분만을 대상으로 한다는 것를 다시 강조했다.

#코로나19 #문재인 #진단키트 #UAE #수출

vrdw88@fnnews.com 강중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