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셀트리온헬스케어, 항암 바이오시밀러 '허쥬마' 美 판매 돌입

셀트리온헬스케어, 항암 바이오시밀러 '허쥬마' 美 판매 돌입
셀트리온헬스케어는 지난 16일 유방암·위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를 미국에 출시하며 판매에 본격 돌입했다고 17일 밝혔다.

허쥬마는 셀트리온헬스케어의 북미 파트너사인 테바를 통해 판매된다. 테바는 미국 내 항암 의약품 유통 네트워크와 판매 노하우를 갖춘 글로벌 제약기업으로 지난해 11월 혈액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를 미국에 론칭하며 순조롭게 판매를 확대해 가고 있다.

셀트리온헬스케어는 트룩시마와의 판매 시너지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항암제 처방 의사 등 주요 이해관계자들과 소통을 강화하면서 허쥬마의 미국 처방 확대를 빠르게 추진할 예정이다.

북미 지역의 트라스투주맙 시장은 글로벌 시장의 절반에 해당하는 큰 시장으로 많은 제약사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 가운데 허쥬마는 이미 글로벌 각 지역에서 바이오시밀러 중 처방 1위를 기록하며 확보된 풍부한 처방데이터의 강점을 갖추고 있어 미국 시장에서도 충분히 경쟁력을 갖고 있다는 게 회사측의 설명이다.


실제 허쥬마는 유럽에서 18%(2019년 3·4분기 IQVIA 기준), 일본에서 20%(2020년 1월 IQVIA 기준)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하며 각 지역별 트라스투주맙 바이오시밀러 가운데 가장 많은 처방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테바 브랜던 오그래이디 북미사업 부문장(부사장)은 "유방암 및 위암으로 고통받는 미국 환자들에게 허쥬마 론칭으로 새로운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허쥬마를 통해 환자의 의료비 부담이 완화되면서 더 많은 미국 환자들에게 폭넓은 치료 기회가 제공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셀트리온헬스케어 김형기 대표이사는 "이번 허쥬마 미국 출시로 3개 주력 바이오시밀러 모두 세계 최대 제약 시장인 미국에서 판매가 이루어지게 됐다"며 "미국 론칭 초기부터 트룩시마가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기록하고 있어 같은 항암 의약품인 허쥬마 역시 성공적인 미국 시장 안착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