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제37회 기상기후사진 공모전 수상작 공개…대상 '쌍용오름'

제37회 기상기후사진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김택수씨의 '쌍용오름'(기상청 제공). © 뉴스1
제37회 기상기후사진 공모전에서 대상을 받은 김택수씨의 '쌍용오름'(기상청 제공). © 뉴스1


제37회 기상기후사진 공모전에서 금상을 받은 방춘성씨의 '안개도시'(기상청 제공) © 뉴스1
제37회 기상기후사진 공모전에서 금상을 받은 방춘성씨의 '안개도시'(기상청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온다예 기자 = 제37회 기상기후사진 공모전에서 입상한 작품이 공개됐다.

기상청은 17일 공모전에서 수상한 작품 38점을 발표하고 대상에 진귀한 기상현상인 용오름을 담아낸 '쌍용오름'(김택수)이 뽑혔다고 밝혔다.

금상은 안개 속 도시를 찍은 '안개도시'(방춘성)가, 은상은 '구름모자 쓴 독도'(우태하)가 선정됐다.

대상은 500만원, 금상은 200만원, 은상은 100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1월29일부터 2월27일까지 '날씨의 기억, 국민의 기록!'을 주제로 열린 이번 공모전에는 일반사진 3096건, 타임랩스 64건 등 총 3160점의 작품이 접수됐다.

기상청은 일반사진부문에서 대상·금상·은상 각 1점씩과 동상 2점, 입선 30점을 선정했고, 타임랩스부문에서 특별상 1점과 입선 2점을 뽑았다고 밝혔다.

타임랩스부문에선 매화나무 가지에 내려앉는 눈의 모습을 담아낸 '설중매'(최영아)가 특별상을 받았다. 타임랩스는 정상속도보다 빨리 돌려서 보여주는 특수영상기법을 말한다.


수상작은 오는 4월20일부터 26일까지 서울역에서, 5월11일부터 17일까지는 SRT 수서역에서 전시된다. 다만 전시 일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추이에 따라 변경될 수 있다.

김종석 기상청장은 "신비하고 아름다운 우리 주변의 날씨를 담아낸 이번 수상작들은 기상학적으로도 매우 가치 있는 자료"라며 "국민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를 통해 기상기후 역사를 함께 기록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