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中, 트럼프 '중국 바이러스’ 트윗에 반발…"오명 씌우지 말라"

"미국, 먼저 자국 사안부터 잘 처리해야"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라고 언급한데 대해 중국 정부가 강력히 반발하고 나섰다.

17일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겅솽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최근 미국 일부 정객은 코로나19를 중국과 연관지어 언급하고, 중국에 오명을 씌웠다”면서 “우리는 이에 대해 강력한 비난과 반대를 표한다”고 밝혔다.

겅 대변인은 “세계보건기구(WHO)와 국제사회는 감염병을 특정 국가와 지역을 연관 짓는 것을 명확히 반대한다”면서 “우리는 미국이 이 같은 잘못을 즉각 시정하고 중국에 대한 근거없는 비난을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현재 신종코로나는 전세계에서 폭발적으로 확산되고 있고, 국제사회는 방역 협력을 강화하는 것이 가장 시급한 사안”이라면서 “미국은 먼저 자국 사안부터 잘 처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동시에 미국은 국제사회와 협력하고 세계 공공 위생 안전을 수호하기 위해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겅 대변인은 직접 트럼프 대통령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그를 겨냥한 것이 분명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미국은 항공산업과 다른 산업 특히 ‘중국 바이러스’의 영향을 받는 업계를 강력하게 지원하겠다”는 글을 게재했다.

한편 미중 외교수장이 16일 코로나19 대처를 위해 전화통화를 가졌지만, 상대방을 비난하면서 갈등 양상을 보였다.


양제츠 중국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의 통화에서 “미국의 일부 정치인들은 중국의 코로나19 방역 노력을 지속적으로 비하하고 중국에 오명을 씌우고 있다”면서 "이는 중국 인민의 강력한 분노를 자아내고 있으며, 우리는 강력한 반대와 비난을 표한다"고 역설했다.

양 정치국원은 또 "중국에 먹칠하려는 어떤 시도도 성공하지 못하고, 중국의 이익에 손해를 끼치는 행동도 강한 반격에 부딪히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반면 폼페이오 장관은 “코로나19에 대한 책임을 미국으로 돌리려는 중국의 시도에 대해 강력한 반대를 표명했다"면서 ”허위정보와 루머를 퍼뜨릴 때가 아니고, 모든 국가가 이 공동의 위협에 맞서 싸울 때“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