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강경화 장관, '코로나 급속 확산' 유럽 공관장들과 화상회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7일 오후 유럽 지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관해 논의했다. (외교부 제공)©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7일 오후 유럽 지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관해 논의했다. (외교부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7일 오후 유럽 지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관해 논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는 주독일대사, 주이탈리아대사, 주프랑스대사, 주스페인대사, 주벨기에‧EU대사, 주밀라노총영사 등 유럽 지역 주요 공관장 6명과 코로나19 대응 관련 본부 유관 부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들은 유럽 내 코로나19 확산 및 국경 통제 동향을 점검하고 재외국민 보호 방안을 논의하는 한편, 코로나19 대응 관련 유럽 국가 및 유럽연합(EU)과의 협력 가능 방안을 검토했다.

공관장들은 관할 지역 코로나19 확산 현황 및 국경 통제 동향을 보고하고, 각 공관 재외국민 보호 활동시 애로사항과 개선 방안을 집중적으로 개진했다.
아울러 유럽 각국이 코로나19 대응 관련 한국의 협력을 희망하고 있는 Δ자가진단앱 등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코로나19 대응기술 Δ방역 경험 및 데이터 공유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강 장관은 정부가 국민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코로나19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있음을 강조하고, 우리 국민들의 불편과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도록 재외공관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외교부는 앞으로도 유럽지역 공관들과의 긴밀한 소통하에 유럽 내 코로나19 및 입국제한 현황을 면밀하게 파악하는 한편, 재외국민 보호 및 코로나19 대응 강화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