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아내의 맛' 노지훈, '미스터트롯' 탈락 그 후…"위로 연락 많이 와"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 뉴스1
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아내의 맛' 노지훈이 '미스터트롯' 탈락 후 일상을 공개했다.

1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 노지훈은 탈락 발표 다음날 아침 휴대전화를 보고 깜짝 놀랐다. 100개가 넘는 메시지가 와 있었기 때문.

노지훈은 "전화, 문자도 몇십 통이 와 있더라"고 설명했다. 특히 노지훈은 "대부분 위로의 말들인데, 탈락 직후라 그런지 위로가 되지는 않더라"고 솔직히 털어놨다.

노지훈은 SNS 팔로워 수를 보고 또 한번 놀랐다. 그는 "팔로워가 엄청 많이 늘었네. 2000명 늘었다"고 말했다. 감사의 뜻으로 손편지를 작성해 올리기로 마음먹었다.

손편지를 쓰던 노지훈은 "어제(8회) 시청률 30% 넘었다.
그 대단한 프로그램을 내가 했다"며 뿌듯해 했다.

그러나 옆에 있던 노지훈 누나는 "근데 탈락했잖아"라고 팩폭(?)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후에도 노지훈의 글씨체를 보면서 "탈락"이라고 농담을 던져 재미를 안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