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정산회담' 김나희, 달라진 수입 공개…"주유비만 월 200만원 들어"

JTBC '정산회담' 캡처 © 뉴스1
JTBC '정산회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개그우먼 출신 트로트 가수 김나희가 달라진 수입을 공개했다.

김나희는 17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돈길만 걸어요-정산회담'에서 "'미스트롯' 출연 이후 달라진 것이 있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김나희는 "데뷔 8년차인데 '미스트롯' 출연 전과 후로 나뉘는 것 같다. 이제 좀 연예인이 됐구나 실감한다"고 말했다.

특히 수입에 대해 김나희는 "개그우먼 때는 진짜 못 벌면 0원이었다. 코너가 없으면 0원이다"며 "평균으로 치면 월 200만 원 정도였다. 그렇게 6~7년 정도 생활했다"고 밝혔다.


김나희는 "수입이 20배 정도 뛰었다고 하던데"라는 물음에는 "성수기, 극성수기일 때는 한달에 행사가 50개 정도 된다. 월 주유비가 200만 원 나온다"고 솔직히 털어놔 놀라움을 자아냈다.

한편 '정산회담'은 부내나는 내일을 꿈꾸는 시청자들에게 황금빛 '돈길'을 열어줄 재테크 전문가들의 토론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