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국가 봉쇄?"…코로나 공포에 미국·유럽도 '가짜뉴스' 몸살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의무적인 격리 조치를 곧 실시할 예정이다."

17일(현지시간) 폴리티코와 테크 크런치 등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중국과 한국, 일본뿐 아니라 미국과 유럽에서도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소셜미디어와 문자 메시지를 통해 코로나19와 관련한 이같은 가짜 뉴스가 확산되고 있다.

최근 미국 정부의 의무 격리조치와 관련한 가짜뉴스가 문자메시지를 통해 확산되자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는 트위터를 통해 해당 문자 메시지는 거짓이며 정부의 공식적인 입장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통령과 국가안보회의는 코로나19와 관련해 의무적인 격리조치를 실시할 계획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러한 코로나19와 관련한 가짜뉴스는 벨기에와 폴란드, 프랑스 등에서도 확산됐다. 벨기에에서는 '왓츠앱' 메신저 이용자들 사이에 벨기에 정부가 나라 전쳬를 완전히 봉쇄할 예정이니 식량을 비축하라는 가짜뉴스가 퍼졌다.

폴란드에서는 정부가 수도인 바르샤바로 향하는 대중교통을 차단했다는 소식이 퍼졌고 프랑스 왓츠앱 이용자들 사이에 곧 전국적으로 격리 조치가 시행될 것이라는 소식이 확산됐다.
이러한 소식은 모두 가짜뉴스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달부터 코로나19에 대한 공포가 점점 높아지면서 가짜뉴스가 확산될 것을 경계,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WHO 사무총장은 "우리는 전염병(epidemic)뿐 아니라 '인포데믹(infodemic·정보감염증)과도 싸우고 있다"며 "가짜뉴스는 코로나19보다 더 빠르고 쉽게 확산되며 코로나19만큼 위험하다"고 경고했다.

코로나19와 관련한 가짜뉴스가 확산되자 페이스북과 유튜브,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트위터, 링크드인, 레딧 등 IT 기업들은 공동 성명을 내고 "코로나19와 관련된 잘못된 정보를 근절하고 플랫폼의 콘텐츠를 향상시키며 전 세계 공공의료기관과 협력해 중요한 업데이트를 공유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