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대전시, 전기자동차 민간급속충전기 설치 보조금 지원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전시는 전기자동차 충전인프라 확대를 위해 민간충전사업자에게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18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한국에너지공단에서 충전기 1기당 설치에 소요되는 비용의 50% 이내에서 지원을 하고, 시에서 추가로 600만 원부터 1400만 원까지 지원한다.

지원대상은 아파트와 주유소, 편의점, 프랜차이즈 식당, 커피숍 등 민간 편의시설에 급속충전기 설치가 가능한 주차면을 확보하고 전기차 공용 급속충전기를 설치하는 민간충전사업자다.


보조금 지원 신청은 시 미세먼지대응과로 오는 23일까지 우편으로 하면 된다. 신청자격과 약식은 시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최정희 시 미세먼지대응과장은 "급속충전기 설치는 통상 50㎾ 1기당 3600만원 가량 소요돼 충전사업자들은 급속충전기 설치에 큰 부담이 있다"면서 "전기차 충전인프라 확대를 위해 지원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