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악플의 민낯' 드러낸다…네이버, 내일부터 사용자 댓글 이력 공개

네이버. /뉴스1 DB © News1 민경석 기자
네이버. /뉴스1 DB © News1 민경석 기자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앞으로 네이버 뉴스에서 댓글을 다는 댓글 작성자의 모든 이력이 공개되고 닉네임도 볼 수 있게 된다.

네이버는 19일부터 댓글 작성자의 활동이력과 닉네임을 공개한다고 18일 밝혔다.

이전까지는 본인이 쓴 댓글의 공개 여부를 스스로 정할 수 있었지만 댓글 작성자가 지금까지 작성한 모든 댓글의 목록이 공개로 전환된다.

네이버는 "악성댓글과 어뷰징 시도 등을 줄이고 댓글 본래의 순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현재 게시 중인 모든 댓글과 댓글 수, 받은 공감 수가 집계돼 나타난다. 특히 최근 30일간 받은 공감 비율과 본인이 최근 삭제한 댓글 비율도 함께 제공된다. 삭제한 댓글 비율은 19일 이후 삭제분부터 집계된다.

작성자가 스스로 삭제한 댓글은 댓글 이력에는 보이지 않지만, 이전과 마찬가지로 해당 댓글이 달려있던 뉴스에는 '작성자에 의해 삭제된 댓글입니다'라는 문구로 흔적이 남는다.

또 댓글 모음 페이지에는 작성자가 등록한 닉네임과 프로필 사진도 공개된다. 이전까지는 아이디 앞 4자리가 같을 경우 동일 인물인지 구분할 수 없었지만, 이제는 닉네임과 사진을 통해 구분이 가능해졌다.

아울러 이제부터 신규 가입한 이용자는 가입 후 7일이 지난 시점부터 뉴스 댓글 활동을 할 수 있게 됐다. 이는 회원가입 후 짧은 기간 댓글 활동을 한 뒤 아이디를 해지하거나 휴면 아이디로 전환되는 사례를 막기 위한 조치다.

다만 실명확인한 아이디는 대상이 아니다.
네이버는 이미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 SNS 계정으로 네이버에 가입한 경우 뉴스 댓글 활동을 제한하고 있다.

네이버는 이달 5일부터는 연예 기사 댓글과 인물 연관 검색어 서비스를 폐지한 바 있다.

네이버는 이후로도 특정 댓글러의 글을 차단하는 기능, 인공지능(AI) 기술을 통해 악성댓글러를 판단하고 필터링하는 기능 등도 적용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