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美 빌보드 뮤직 어워즈, 코로나19 여파로 연기

Mnet 제공 © 뉴스1
Mnet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0 빌보드 뮤직 어워즈'(billboard Music Awards, BBMA)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로 인해 연기한다.

17일(이하 현지시간) 빌보드 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는 4월29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릴 예정이던 '2020 빌보드 뮤직 어워즈'를 연기한다"라고 밝혔다.

시상식 주관사 딕 클락 프로덕션과 미국 방송사 NBC는 "현재 정부와 지역 보건 당국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아티스트와 팬, 관객, 스태프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며 "지난 1년간 빌보드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한 아티스트들을 만나길 학수고대한다. 새로운 개최 장소와 시일은 조만간 발표하겠다"라고 했다.

더불어 오는 4월23일 열릴 빌보드 라틴 뮤직 어워즈와 4월22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릴 '2020 라틴페스트' 역시 코로나19로 인해 연기됐다.


현재 미국 전역에 코로나19가 확산됨에 따라 앞서 미국 최대 음악축제인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이 10월로 연기됐고, 2020 울트라 뮤직 페스티벌도 공식 취소된 바 있다.

한편 빌보드 뮤직 어워즈는 빌보드 차트에 기반하는 시상식으로,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 그래미 어워즈와 함께 미국 3대 음악 시상식이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한국 가수 최초로 3년 연속 상을 받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