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제일약품, 차세대 당뇨 신약 유럽 임상시험계획 제출

© News1
© News1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 = 제일약품이 최근 유럽의약품청(EMA)에 차세대 당뇨병 신약후보물질 'JP-2266'의 임상1상 시험계획을 제출했다고 18일 밝혔다.

JP-2266은 인슐린 의존도를 낮추면서도 기존 당뇨병 치료제의 부작용인 체중 증가를 억제할 수 있는 제1형 당뇨병 치료제이다. 이 약은 주사가 아닌 먹는 알약 형태로 2020년 상반기 유럽 임상시험을 준비 중이다.

제일약품은 앞서 전임상시험(동물실험)에서 JP-2266의 효능을 확인했으며, 인체 투여 최소 안전성이 보장되는 독성시험을 완료했다. 2월 말 임상시험계획(CTA) 자료를 EMA에 제출하고 임상 승인 통보를 기다리는 중이다.


특히 JP-2266은 동물실험에서 당뇨 환자에게서 나타날 수 있는 부작용인 당뇨병성케토산증 위험이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당뇨병성케톤산증의 원인물질인 '베타케톤'이 발생하지 않는 것이다.

김정민 제일약품 연구소장은 "전임상 단계에서 글로벌 제약회사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며 "유럽 임상시험을 진행해 성공적인 글로벌 신약개발을 완성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