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판 지식인, 아하’에서 재무설계 궁금증도 푼다

한국FPSB-Q&A 서비스 ‘아하’,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파이낸셜뉴스] 블록체인 기반 가상자산 보상 Q&A 서비스 ‘아하(Aha)’를 통해 재무설계 전문지식을 쌓을 수 있게 됐다.

‘아하’를 운영 중인 더코퍼레이션은 “한국FPSB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며 “아하 회원가입 후 질문을 올리면 무료로 CFP/AFPK 자격자의 전문적인 답변을 받을 수 있다”고 18일 밝혔다. 또 질문자는 만족스러운 답변을 채택 후, 기준에 따라 활동에 따른 점수도 받는다.

한국FPSB는 전 세계 26개국과 연계된 국제공인재무설계사(CFP)와 국내재무설계사(AFPK)를 양성하는 자격인증기관이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국내에 약 3900여명의 CFP와 2만여명의 AFPK 자격자인 재무설계사가 있다.

지난해 1월 오픈베타 서비스로 시작된 ‘아하’는 법률, 세무, 인사, 노무, 심리상담, 프로그래밍 등 전문 지식 영역에 궁금한 점을 질문하면, 각 분야별 변호사, 세무사, 회계사, 노무사 등과 같은 전문가들로부터 무료 지식Q&A 서비스를 받도록 지원한다. 답변자는 ‘아하토큰(AHT)’을 보상 받으며, 이후 ‘아하토큰(AHT)’이 상장된 가상자산 거래소에서 현금 등으로 바꿔 수익을 낼 수 있다는 게 더코퍼레이션 측 설명이다.

네이버 ‘지식인’과 유사한 블록체인판 지식공유 서비스 ‘아하’는 현재 약 10만명의 회원, 월간활성사용자수(MAU) 100만, 누적 Q&A 22만개를 기록했다.
또 약 5200명에 이르는 변호사, 세무사, 노무사, 회계사 등 전문가 및 현업 실무자들이 지식답변자로 등록돼 있다.

한국FPSB와 전문가 지식Q&A 서비스 '아하' 운영사 더코퍼레이션이 18일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서한울 ‘아하’ 대표는 “법률은 변호사, 세무는 세무사와 같이 재무설계 전문가인 CFP/AFPK 자격자의 참여로 양질의 답변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전문가들과 광고나 홍보 마케팅 등으로 얼룩진 온라인상 금융정보의 비대칭성 문제를 해소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