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홈쇼핑, 반려동물 전용 위생상품 판매 강화


롯데홈쇼핑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반려동물을 위한 위생상품 수요가 급증하자 펫 전용 살균가전, 공기청정기 등 관련 상품 판매를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롯데홈쇼핑이 지난 18일 론칭한 펫 가전기업 '아베크'의 '펫 살균케어룸' 렌탈 상품은 새벽 시간임에도 불구하고 주문건수 약 500건을 기록했다. 기존 동일 시간대 평균 주문수량보다 30% 이상 높은 수치다.

'토탈케어펫필터'를 탑재해 탈취 및 털·먼지 제거 성능을 강화한 'LG 퓨리케어 공기청정기 펫'도 지난 1월 론칭 한 이후 판매 비중이 점차 증가하며 현재 롯데홈쇼핑 공기청정기 전체 매출의 15%를 차지하고 있다.

롯데홈쇼핑은 코로나19 사태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반려동물 위생용품, 살균 가전을 비롯해 프리미엄 사료, 간식 등 식품 판매도 강화한다. '아베크 펫 살균케어룸' 렌탈 상품은 물량이 확보되는 대로 4월 중에 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반려동물 전문관 '코코야'에서는 제주도, 나주 등 국내산 천연 재료로 만든 자연식 사료를 비롯해 뉴질랜드 천연 냉장사료 'BUTCH' 등 해외 프리미엄 식품 브랜드를 연이어 론칭한다. 모바일 생방송 '펫스타와 함께하는 쇼킹호스트'도 확대 편성하고 반려동물 운동기구, 유산균, 정수기 등 이색 상품도 선보일 예정이다.

박형규 롯데홈쇼핑 리빙부문장은 "감염병 확산에 따른 우려가 커지면서 반려동물 위생관리에 대한 관심도 급증하며 관련 상품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며 "반려동물의 건강과 청결을 유지할 수 있는 다양한 상품들을 지속적으로 기획해 판매하겠다"고 말했다.

yjjoe@fnnews.com 조윤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