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코, 동산금융 활성화 '캠코동산금융지원' 출범

캠코동산금융지원(주) 사업 구조도


[파이낸셜뉴스]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가 동산금융 활성화 위해 동산담보 회수지원기구인 '캠코동산금융지원(주)'를 출범시킨다.

캠코(한국자산관리공사)는 26일 캠코양재타워(서울 도곡동 소재)에서 문성유 캠코 사장 및 기업지원본부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동산담보 회수지원기구인 '캠코동산금융지원(주)'의 현판 제막식을 개최하고 시범사업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설립한 캠코동산금융지원(주)는 지난해 12월 정부가 발표한 '2020년 경제정책방향'의 주요과제인 '혁신금융 역할 강화' 정책에 따라 금융회사가 보유한 동산담보 대출채권 회수를 지원하고 중소기업의 자금조달을 활성화하기 위해 캠코가 400억원을 전액 출자하여 설립한 특수목적법인이다.

캠코동산금융지원(주)는 금융회사와 동산담보 대출채권에 대한 매입약정을 체결하고 부실이 발생하는 경우 동산 담보물 관리ㆍ처분을 담당한다.

캠코동산금융지원(주)는 시중은행이 보유한 약 50억원 규모의 동산담보 부실채권 인수 시범사업을 진행하고, 상반기 중 금융회사와 협약 등 추진을 통해 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캠코동산금융지원(주) 설립이 동산담보 대출·관리·회수 인프라 구축 및 동산담보의 안정성 제고 등 동산금융시장 활성화에 기여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성장 유망 중소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을 위해 다양한 지원 제도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정부의 혁신금융 정책 강화를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