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계대출 증가율 TOP3 지역은?

[파이낸셜뉴스] 지난해 가계대출 증가율이 가장 높은 3곳은 광주, 서울, 세종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증가율이 가장 낮은 곳은 울산과 경남으로 전년대비 가계대출 잔액이 줄었다.

29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의 예금취급기관 지역별 가계대출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광주지역의 가계대출 잔액은 25조9687억원으로 전년 동월대비 7.4% 늘었다. 지역별로 보면 가장 높은 증가세이며, 전국평균 상승률(4.9%) 보다 2.5%포인트 이상 높다. 그 뒤를 이어 서울의 대출잔액은 323조972억원으로 7.1% 늘었다. 3위는 세종시로 6.1% 증가했다. 세종시의 경우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3위 자리를 지켰다.

눈여겨볼 점은 2018년 가계대출 상위 3개 지역이 강원, 제주, 세종이었는데 1년만에 1!2위 지역이 모두 바뀌었다는 것이다.

새로 1~2위를 차지한 지역들은 지난해 부동산시장이 뜨거웠던 지역들이다. 광주의 경우 부동산시장의 열풍으로 지난해 새 아파트 분양가 상승률이 16.76%로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광주광역시에서 분양된 새 아파트의 분양가는 3.3㎡당 1265만2200원으로 2018년 12월 분양가(1083만7200원)에 비해 1년 새 평당 200만원 가까이 올랐다. 서울도 지난해 부동산시장 광풍의 중심에 있던 대표 지역이다.

반면 증가율이 가장 낮은 곳은 울산(-0.7%)과 경남(-0.5%)으로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특히 울산지역은 2018년에도 0.4%로 가장 낮은 증가율을 나타냈었는데, 지난해는 증가율이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울산과 경남의 경우 조선업 등 지역산업이 침체되면서 부동산 동반 하락세로 관련 대출도 감소한 것으로 분석된다. aber@fnnews.com 박지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