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헬로비전, 이모빌리티 산업 육성 앞장

강원테크노파크와 양해각서 체결

LG헬로비전 영업그룹장 강명신 상무(오른쪽)와 강원 테크노파크 김성인 원장이 26일 지역 이모빌리티 산업 발전을 위한 상호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LG헬로비전 제공
LG헬로비전은 강원 테크노파크와 이모빌리티 산업 육성을 위한 상호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국내 최초 이모빌리티 통합관제 플랫폼을 구축해 입주 기업에 차별적 혜택을 제공하고, 강원도가 산업 거점으로서의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힘을 모은다는 계획이다.

LG헬로비전 영서방송에서 열린 이날 협약식에는 LG헬로비전 영업그룹장 강명신 상무, 강원 테크노파크 김성인 원장을 비롯한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강명신 영업그룹장은 "지역 기반 사업자로서 강원지역의 첨단산업 육성에 힘을 보탤 수 있게 돼 뜻 깊게 생각한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양측은 △이모빌리티 연동 표준 마련 △통합관제 플랫폼 구축 및 운영 △지역 내 첨단 산업 다각화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뜻을 모았다.

우선, 상반기 중 이모빌리티 통신망 연동 표준을 마련하고 이를 바탕으로 통합관제 플랫폼을 마련해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사물인터넷(IoT) 단말을 횡성 산업단지에 입주한 기업에 시험 제공하고, 하나의 통합 IoT 서버를 구축한다. 입주 기업들은 중복성 비용 투자를 줄이고, 통합 서버에 축적된 데이터를 바탕으로 사업을 개선하고 신규 사업 기회를 발굴할 수 있게 된다.

양측은 통합관제 플랫폼을 바탕으로 협력 범위를 다각화할 방침이다.
양측은 이 플랫폼을 응용해 강원도 내 공공자전거, 충전사업 관제, 수소안전관리 관제 등 다양한 산업으로 시너지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LG헬로비전은 지역 미디어 사업자로서의 강점을 활용해 강원 지역의 이모빌리티 산업 홍보도 지원한다. 지역채널 뉴스, 특집 프로그램 등을 통해 지역의 미래 가치를 알리는데 힘을 보탠다는 방침이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