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월드몰 ‘베질루르 선셋 에비뉴’

롯데월드몰에 유럽 노천카페 골목 거리를 연상케 하는 이색 티 카페 '베질루르 선셋 에비뉴'(사진)가 문을 열었다. 베질루르는 세계적인 홍차 대국으로 유명한 스리랑카에서 만들어진 고급 홍차 및 허브티 브랜드다.

27일 롯데월드몰 5층에 둥지를 튼 '베질루르 선셋 에비뉴'는 저녁 노을 테마의 차별화된 인테리어를 선보였다. 롯데몰 수지점과 가로수길 등에 위치한 기존의 '베질루르' 매장보다 고급스러움을 한 단계 업그레이드한 새로운 콘셉트의 매장이다.
특히 해질녘(sunset)의 아늑한 분위기를 자아내 몰링족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 홍차와 허브 티 외에도 캐리비안 블루, 블러드 오렌지 등 티 칵테일과 얼그레이, 라즈베리&로즈 힙 등의 밀크티도 마실 수 있다. 뿐만 아니라 트러플(송로버섯) 피자, 파스타, 감자 튀김, 아이스크림 등 먹거리 메뉴도 다채롭게 갖추었다.

padet80@fnnews.com 박신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