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라이프, '꽃화분'으로 고객에 위로와 희망 전달



[파이낸셜뉴스] 오렌지라이프는 FC(재정 컨설턴트)가 4월 한달 간 고객을 방문해 꽃화분을 전달하는 'Hope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일 밝혔다.

이 캠페인은 FC(재정 컨설턴트)가 꽃화분을 고객에게 전달하는 행사로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매출이 급감한 화훼농가와 관련 소상공인을 돕고, 침체된 지역사회에 위로와 희망을 나누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를 통해 총 5만개의 꽃화분이 건네질 계획이며 화분은 소상공인을 직접 지원하고자 오렌지라이프의 지점이 위치한 전국 각 지역의 동네꽃집에서 구매한다. 캠페인에 참여한 오렌지라이프의 한 FC는 "사회적 거리두기 동참으로 인해 정기적인 고객 만남은 어려운 상황이지만, 화분을 전달하는 잠깐의 만남으로도 고객에게 작은 미소와 함께 언제든지 곁에 있다는 신뢰를 전할 수 있어 다행이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오렌지라이프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금융·비금융 분야에서 전방위적인 지원을 실시하고 있다. 이달 초에는 'Hope Together with 신한' 캠페인의 일환으로 대구·경북 지역 의료인을 위해 1억원을 지원했으며, 전국 아동복지기관에 소외계층 아동을 위한 마스크 800개와 필터 3만 8000개를 후원했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한 고객들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보험료 및 보험계약 대출이자 납입 유예, 보험금 신속지급, 비대면 사고보험금 청구금액 확대, 보험계약대출 간편지급 한도 상향 등을 시행 중이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