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아동 예술적 재능 발굴한다 ‘프로젝트A’ 참여자 공모


프로젝트A에 참여한 모습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예술적 재능이 있는 장애아동을 지원하는 ‘프로젝트A’의 멘티 5명을 선발하는 ‘장애아동 미술 멘토링’을 오는 25일 오후 2시 잠실창작스튜디오 하늘연에서 개최한다.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가 조아제약과 함께 진행하는 행사다. 참가자는 오는 3일부터 24일까지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지난 2013년부터 시작해 올해로 8회째 진행 중인 ‘프로젝트A’는 서울에 거주하는 16세 이하의 장애아동 중 예술에 재능이 있는 5명을 매년 선발해 기성 예술가와의 1대1 멘토링 등 예술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연말에 전시를 개최한다.

1기 멘티 출신인 한승민(26)은 잠실창작스튜디오 9~11기 입주작가로 시각 분야 청년작가로 활동 중이다. 공덕역에 조성된 LG유플러스 5G갤러리에 작품을 전시하고 증강현실로 구현해 주목을 받은 바 있다.

1기 멘티 출신 신동민(26) 작가는 잠실창작스튜디오 9기 입주작가로 활동하면서 2018년 장애예술인 창작활성화 지원사업에 선정돼 개인전과 그룹전을 개최했다. 지난해는 후배 작가 양성을 위해 작품 수익금의 일부를 서울문화재단에 기부해 의미를 더했다.

올해 ‘프로젝트A’의 멘토로는 한국화가 김현하, 서양화가 박대수. 큐레이터 정효섭, 서양화가 최윤정, 공예작가 최챈주 등 총 5명이 참여한다.

5명의 멘토는 오는 25일 ‘장애아동 일일 미술 멘토링 이벤트’에서 참가자의 창작활동을 지켜본 후 각 1명씩 멘티를 선발한다. 선발된 멘티는 5개월 동안 월 2회 이상 멘토링을 받으며 멘토링의 성과물을 오는 10월 기획 전시로 선보인다. 특히 올해는 장애・비장애 동행 프로젝트 ‘같이 잇는 가치’와 연계해 공동 전시할 예정이다.


참가 신청은 서울문화재단 누리집을 통해 가능하다. 참가비는 무료다. 만약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확산이 장기화 될 경우 참가 신청 서류를 통해 선발한다.

jashin@fnnews.com 신진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