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코로나19 대북 지원…국민 36% "국제사회 통해" vs 22% "지원안돼"

코로나19 대북 지원…국민 36% "국제사회 통해" vs 22% "지원안돼"
3일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타워를 방문한 관광객이 북녘을 바라보고 있다. 2019.4.3/뉴스1 © News1 고재교 기자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우리나라가 어떤 방식으로 북한을 지원해야 하냐는 질문에 국민 36%는 '국제사회를 통해 지원해야 한다'고 답했다. 다만 22%는 '지원하면 안된다'고 대답했다.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는 3일 이러한 내용이 포함된 '1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지난 3월27일부터 28일까지 전국 성인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우선 '문재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코로나19와 관련해 북한과 협력할 의사를 밝혔는데 북한을 어떤 방식으로 지원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하는가'라는 질문에 응답자 36.7%는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통한 지원'을 택했다.

이어 '정부차원의 지원'(23.2%)과 '민간단체를 통한 지원'(14.3%)에 대한 응답도 나왔다. 다만 22%는 '지원을 하면 안된다'고 답했다.

또 '코로나19 방역협력이 향후 남북관계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라는 질문는 절반만이 긍정적으로 대답했다. 도움이 된다고 응답한 사람은 53.4%로, 이중 '매우 도움' 응답자는 15.5%, '어느 정도 도움' 응답자는 37.9%였다. 그러나 '도움이 안된다'고 응답한 비율도 44.2%에 달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비전통적 안보위협에 대해 북한·중국·일본·동남아시아 국가들과 초국경협력을 위해 기구를 창설하는 것에 공감하냐'는 질문에 '공감한다'는 응답은 55.5%에 달했다. 반면 '공감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비율은 39.2%로 나타났다.

현재 남북 교착상태를 풀기 위해 문재인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야 할 사항으로 국민 22.4%가 '남북 간 철도 및 도로 연결'을 꼽았다. 이어 코로나19 대응 등 보건분야 협력(18.3%), 개성공단 및 개별관광 재개(17.3%), 유네스코 세계유산 공동 등재 등 비무장지대의 국제평화 지대화(11.4%), 2032년 올림픽 남북 공동 개최 추진(9.0%) 순으로 집계됐다.

최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 관련 친서를 교환한 것을 두고 우리 국민 둘 중 한명은 향후 북미 협상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구체적으로 '영향이 없거나 전혀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본 국민이 52.4%였으며 '긍정적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응답자는 42.6%였다.

북한이 지난 3월 한 달 동안 단거리 발사체를 4번이나 발사하는 등 '북한의 발사체 발사를 의도'를 묻는 질문에 우리 국민 38.3%는 '미국 등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용'으로 해석했다. 이어 내부 결속용(31.3%), 무기체계 고도화를 위한 실험용(13.2%), 통상적 훈련의 일환(11.6%) 순으로 생각했다.

또 '통일이 필요한가'라는 질문에 '매우 필요하다'고 답한 국민이 35.2%로 나타났다. 이어 '어느 정도 필요하다'(33.9%), '별로 필요하지 않다'(19.6%), 전혀 필요하지 않다 (9.1%), 모름 또는 무응답 (2.1%) 순으로 집계됐다.


다만 남북한 통일이 언제쯤 될까라는 질문에 국민 4명 중 1명은 '불가능하다'라는 답을 내 놓았다. '불가능하다'는 24.5%, '20년 이내'는 18%, '10년 이내'는 15.8%, '30년 이상'은 15.3%, '5년 이내'는 5.4% 순이다.

한편 이번 2020년 1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는 민주평통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전화면접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p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