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속인 4명, 만장일치 예언 "박나래는 내년에.."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비디오스타' 박나래가 무속인 예언에 깜짝 놀랐다.

지난 7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비디오스타'는 '비스 철학관' 특집으로 진행된 가운데 관상학자 노승우, 풍수지리학자 조남선, 무속인 전영주, 방은미, 별당아씨, 우석도령이 등장했다.

이 자리에서 무속인 4명은 MC 중 가장 먼저 시집갈 사람으로 박나래를 지목했다. 무속인 관점에서는 박나래가 만장일치를, 동양철학 관점에서는 김숙이 2표를 얻은 것.

특히 박나래에 대해 무속인 전영주는 "올해 200% 연애운이 들어와 있다"며 "결혼운은 작년부터 내년까지 다 열려 있다"고 해 시선을 강탈했다. 이 무속인은 "내년에 결혼운이 닫히면 또 2~3년 기다려 봐야 한다"고 덧붙여 박나래를 놀라게 만들었다.

그러면서 "더 중요한 게 있다. 남자 두 명이 들어온다. 올해는 골라잡으면 되는 거다. (본인의) 양다리를 조심하셔야 한다"고 밝혀 박나래를 미소 짓게 했다. 반전도 있었다. 무속인은 "5~6월에 망신살도 있다. 조심하셔야 한다"고 조언해 이목을 끌었다.

한편 관상학자 노승우는 김숙을 향해 "곧 사랑에 빠질 일이 생긴다"고 했다. 방은미 역시 "김숙에게 관심이 있는 남자 분이 있다"고 밝혀 김숙의 설렘을 유발했다. 김숙은 카메라를 바라보며 "얘기를 해라. 왜 주변 남자들이 다 과묵하냐"고 불만(?)을 토로해 웃음을 샀다.


이 무속인은 박나래에 대해 "남자보다 아직은 돈 욕심이 많다"고 말했다. 박나래는 쿨하게 인정했다. 그러자 무속인은 "쿨해서 '돈은 내가 벌면 되지' 이런 스타일이다"고 꼬집었고, 박나래는 "정확하시네"라며 놀라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