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에 떠오른 40대女 변사체, 시신 살펴보니.. '끔찍'

지나가던 시민 발견, 소방당국 출동
40대 중후반 여성…물 위로 떠올라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지난달 수난구조대가 수색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직접적인 연관은 없습니다.> 2020.03.27. amin2@newsis.com
[서울=뉴시스] 천민아 기자 = 서울 송파구 잠실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40대 여성 시신이 떠올라 경찰이 조사 중이다.


8일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10시29분께 한강변에 시체가 떠올라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 40대 중후반으로 보이는 여성의 시체를 발견해 인양했다고 전했다.

인근을 지나가던 시민이 물 위에 떠있는 시신을 보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물 위로 시신이 떠오른 점으로 볼 때 사망 시점은 최소 일주일 전일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소방에게 시신을 인계받아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