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택서 숨진 채 발견된 여성, 현장 살펴보니..소름

(출처=뉴시스/NEWSIS)

[인천=뉴시스] 정일형 기자 = 오스트리아에서 입국, 인천 자택에 자가 격리 중이던 20대 여성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9일 인천 논현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0시30분께 인천시 남동구 논현동의 아파트에서 A(22)씨가 숨져 있는 것을 어머니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지난 4일 오스트리아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5일부터 14일간 자택에서 자가격리를 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현장에서 유서가 발견됨에 따라 A씨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i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