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日 국민 "긴급사태 선포 너무 늦었다"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지역·기간 연장 목소리 높아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일본이 발동한 '긴급사태'(비상사태)를 놓고 후속 조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코로나19 대응 긴급사태 선포가 '너무 늦었다'는 지적에 따라 대상 지역과 기간을 연장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은 가운데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독자적인 긴급사태를 발령할 태세다. 9일 마이니치신문이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코로나19 긴급사태 선언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도 선포 시기에 대해선 '너무 늦었다'는 응답이 70%였다.

도쿄, 오사카 등 7개 지역에만 긴급사태를 선포한 것에 대해서도 '더 확대해야 한다'는 응답이 58%로 나타났다. 마이니치는 긴급사태가 선포되지 않은 지역에서도 위기 의식이 강하다고 분석했다.

이런 가운데 독자적으로 긴급사태를 발령하겠다는 지자체가 등장했다.

9일 NHK에 따르면 아이치현 오무다 히데아키 지사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내일 오후 아이치현에 긴급사태 선언을 발령하겠다"고 밝혔다.
기간은 5월 6일까지로 정부의 발령 기간과 같다. 오무라 지사는 이미 8일 일본 정부에 아이치현을 추가해달라고 요청한 상태였다. 하지만 그는 "최근 1주일 간 감염자 수가 굉장히 우려되는 상황이다"라며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