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 신규 확진 576명...누적 6200명 넘어

긴급사태 선언 실시 첫 날인 지난 8일 도쿄 지하철 모습. 평소보다 탑승객이 크게 줄었다. 로이터 뉴스1
【도쿄=조은효 특파원】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누적 감염자가 6000명을 넘어섰다.

10일 NHK 집계에 따르면 전날 하루 동안 도쿄도 181명을 포함해 일본의 37개 도도부현 광역지역에서 총 576명의 신규 감염이 확인됐다.

도쿄와 일본 전역의 신규 확진자 수는 각각 하루 기준으로 최대치 경신이다. 이로써 일본의 코로나19 누적 감염자는 총 6260명(크루즈선 감염자 712명 포함)이다. 크루즈선 감염을 제외하면 5548명이다.

감염자는 도쿄가 가장 많은 1519명이고, 그다음이 오사카(616명), 가나가와(381명), 지바(354명), 아이치현(301명) 순이다.
아이치현은 일본 정부에 긴급사태 선언 지역에 추가해 줄 것을 요청한 한편, 독자적으로 긴급사태를 선포한다는 방침이다.

일본 내 사망자는 전날 3명이 추가돼 국내 감염자 108명과 유람선 승선자 11명 등 119명이 됐다. 또 9일까지 증상이 호전돼 퇴원한 사람은 유람선 승선자 638명을 포함해 총 1323명이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