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여당 총선 승리 가시화... 과반 확실, 패스트트랙 180석 달성 '관심' [방송3사 출구조사]

열린민주·정의당 결과에 범여 180석 달려
'정부 심판' 야당 부진... 107~130석 수준
문재인 정부 국정운영 '탄력' 예고

여당 총선 승리 가시화... 과반 확실, 패스트트랙 180석 달성 '관심' [방송3사 출구조사]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일인 15일 서울 상암동의 한 투표소 앞에서 투표를 마친 유권자가 출구조사에 응하고 있다. 사진=김범석 기자

[파이낸셜뉴스] 여당이 21대 국회에서 주도권을 가질 것으로 보인다. 선거기간 내내 정부 심판론을 꺼내든 야권은 당혹감을 드러내고 있다.

지상파 3사 출구조사 결과 더불어민주당과 더불어시민당이 155~178석을 얻을 것으로 예상돼 총선의 주인공으로 떠올랐다. 단독으론 개헌선인 200석은 물론, 패스트트랙을 통해 법안을 입법할 수 있는 180석에 미치지 못했지만 만족할 만한 성과로 풀이된다.

여당과 연대가 가능할 것으로 평가되는 정의당은 5~7석, 열린민주당이 1~3석을 확보할 것으로 조사됐다. 최소 161, 최대 188석으로 도합 180석을 넘길 수 있느냐가 개표의 관건으로 떠올랐다.

더불어민주당이 원내 1당으로 예상된 가운데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107~130석 수준으로 예상됐다. 국민의당은 2~4석, 민생당은 원내 진출에 실패할 것으로 보인다.

무소속 후보는 최대 7명까지 당선이 예상된다.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에서만 최대 158석을 얻어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됐다. 미래통합당은 90~109석, 정의당은 2석을 얻을 것으로 전망된다.

큰 관심을 모은 비례대표는 미래한국당이 17~21석, 더불어시민당이 16~20석, 정의당은 4~6석으로 예상됐다. 국민의당은 2~4석, 열린민주당은 1~3석으로 평가돼 막판까지 치열한 관심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단 더불어시민당 일부 당선자는 본래 속한 소수정당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있다.

출구조사 결과 여당의 단독 과반이 확실시되며 정부의 국정운영이 탄력을 받게 됐다. 151석을 넘길 경우 개헌안 등 특수 법안을 제외한 법안을 단독으로 처리할 수 있다. 국회의장직은 물론 국회 각 상임위원장 배분에서도 주도권을 잡게 됐다.

미래통합당은 여당의 과반 점유 차단에 실패할 경우 향후 국회에서 조연에 그칠 가능성이 높다. 국민의당이 최대 4석으로 예상된 상황에서 범 여권이 180석을 달성할 경우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를 막지 못할 가능성도 있다.

한편 이번 선거에서 교섭단체를 이룰 수 있는 정당은 나오기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정의당과 국민의당, 열린민주당을 포함해 더불어시민당 내 군소정당 후보들까지 모두 합쳐도 20석을 바라보기 어렵기 때문이다.

특히 정의당은 예상된 의석을 모두 확보해도 20대 국회 수준에 그칠 것으로 보인다.

pen@fnnews.com 김성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