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골든타임 잡아라" 내년 예산안에 블록체인 담는다

파이낸셜뉴스 채널구독이벤트
"골든타임 잡아라" 내년 예산안에 블록체인 담는다
구윤철 기재부 제2차관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블록체인 시장 선점을 위해 민간과 머리를 맞댔다. 정부는 내년도 예산안에 블록체인 관련 사업을 포함할 계획이다.

구윤철 기획재정부 제2차관은 17일 관계기관 및 민간전문가와 함께 블록체인관련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번 간담회는 정부가 재정혁신 태스크포스(TF)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현장밀착형 혁신 선도모델 프로젝트 중 하나다. 블록체인 기술과 산업현황을 점검하고, 블록체인 산업 발전을 위한 정부의 역할에 대해 의견 수렴을 하기 위해 마련됐다.

구 차관은 모두발언에서 "블록체인 관련 산업 규모는 연평균 80% 이상 성장이 전망되는 분야이고, 해외 각국이 미래 유망 기술로 주목받고 있는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경쟁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며 "아직 시장 초기단계로 정부가 효율적으로 지원한다면 산업을 선점하는 것이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초기 시장 조성을 위해 정부가 보다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면서 "시범사업을 통해 시장 수요가 확인된 공공선도 사업을 본사업으로 채택해 본격 추진하고, 다양한 시범사업들이 진행될 수 있도록 공공선도 시범사업 체계도 개편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미국, 유럽 등 블록체인 선진국과의 기술격차가 2.3년으로 크지 않아 지금이 추격을 위한 골든타임"이라며 "선진국과의 격차를 줄이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개발의 효율적 지원방안을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는 블록체인 확산전략을 수립하고, 이를 바탕으로 내년도 예산안에도 반영할 예정이다.

km@fnnews.com 김경민 기자